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국민 10명중 6명 "의사국시 거부 의대생에 재응시 기회 부여 반대"허종식 의원,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58% '재응시 기회 부여' 반대, 찬성은 37% 그쳐
의대정원 확대·공공의대 설립 61% 찬성

[라포르시안]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주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의사들이 집단 휴진을 통해 발목을 잡은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는 과반수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DNA에 의뢰해 지난 13일 하루 간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보건복지 현안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7.9%는 의사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에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한다는 답변은 36.9%에 그쳤다.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에 대해서도 61.4%가 찬성했고 반대는 25.5%에 그쳤다. 

현재 교육부인 국립대병원 소관부처를 보건복지부로 이전하는 것에 대해서도 절반 이상인 58.2%가 찬성했다. 반대는 27%에 머물렀다.

응답자들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 중 73%가 긍정을 표시했고, 부정적인 의견은 24.3%에 불과했다.

허종식 의원은 "지난 8일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를 재응시할 수 있도록 허락해달라'고 호소하며 사과했지만 국민들은 여전히 마음을 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코로나19 등 국가 위기 상황에서 불거진 의사 파업이 국민들에게 의사 증원과 공공병원이 필요하다는 걸 더 확실하게 인식하게 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