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20국감
전공의 지원율 낮은 기피과, 높은 중도 사직률로 '이중고'

[라포르시안] 전공의 지원이 저조한 비인기과들은 중도 포기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전공의 지원율 및 중도 포기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최근 4년 간 모집 정원을 채우지 못한 상위 10개 진료과 중 8개 진료과가 사직률 상위 10위 안에 포함됐다. 

전공의 정원을 채우지 못한 주요 진료과는 흉부외과(61.3%), 비뇨의학과(65.5%), 외과(90%), 산부인과(90.8%) 등이다.  

2017년~2020년 7월 전공의 지원율 및 중도포기 현황

전공의 중도 사직률이 높은 진료과는 핵의학과( 6.1%), 흉부외과(4.1%), 산부인과(3.4%), 외과(3.3%)로 정원 미충족 기피과 대부분 사직률도 높았다.

반면 높은 전공의 지원율을 보인 정형외과(166.1%), 재활의학과(161.7%),피부과(152.7%), 이비인후과(144.9%), 성형외과(141.8%) 등은 0.3%~1.2%의 낮은 사직률을 보였다. 

신현영 의원은 "전공의 지원율과 사직률은 일정 부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전공의가 부족한 과에서 사직률이 높다는 것은 비인기과들의 악순환이 반복될 우려가 있다"면서 "정부는 필수 기피과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과 적정 인력 수급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