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국내서 코로나19·독감 동시 감염 사례 3건 확인..."트윈데믹 예측 힘들어"

라포르시안] 국내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에 동시 감염된 사례가 3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28일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에서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둘 다 양성으로 나온 사례가 3건 정도가 확인된 보고가 있다"면서 "확인 시점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독감과 코로나19가 같이 같이 유행한 2월"이라고 밝혔다.

다만 임상증상은 중증은 아닌 것으로 확인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동시에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미국에서 116건 검사했는데 1건(0.9%), 중국에서 2.7% 정도가 동시에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터키에서도 2% 내외로 두 가지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사례에 대한 보고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가을·겨울의 트윈데믹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나 개인위생 철저, 독감 백신 접종률 등에 따라 유행의 크기가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본부장은 "남반구는 평상시의 80% 이하로 독감 유행 규모를 보인다는 보고가 있는데, 우리나라를 포함해 북반구 지역은 인구밀도가 높고, 인구가 많은 지역이기 때문에 남반구의 상황을 그대로 가져오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정 본부장은 "트윈데믹 가능성에 대해 여러 가지 시나리오가 있지만 희망하는 시나리오는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그리고 역학조사 등을 통해서 코로나와 독감, 두 가지의 유행을 최소화시키는 게 관리의 목표"라며 "두 가지를 구분해서 어떻게 잘 진단하고 치료하느냐에 대한 진료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것과 검사체계를 마련하는 부분들을 계속 의료계하고 협의하면서 진료지침·방침을 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