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국 거점 국제보건연구기금 ‘라이트펀드’, 해외 학술지서 조명

[라포르시안]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대표 김윤빈, RIGHT Fund)는 미국공공과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학술지 'PLOS Neglected Tropical Diseases(이하 PLOS NTD)' 9월호에 소외감염질환에 대한 혁신적 기술 진보를 이끌 한국의 새로운 R&D 기금지원기관으로 소개됐다고 28일 밝혔다. 

라이트펀드는 2018년 7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위해 한국 정부와 생명과학기업 8개사(SK바이오사이언스, LG화학, GC녹십자, 종근당, 제넥신, 바이오니아, 유바이오로직스, 에스디바이오센서), 국제자금지원단체 3자 출자로 설립된 혁신적 민관협력 기금지원기관이다. 

설립 이후 소외감염질환을 비롯해 저소득국가에서 흔히 발생하는 보건의료 문제 해결을 목표로 보건복지부와 생명과학기업 8개사,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이 공동 출자한 기금을 한국내 우수한 보건의료 기술이 활용된 백신, 치료제, 진단, 디지털 헬스 기술 연구개발에 지원해 왔다. 

이번에 PLOS NTD에 게재된 ’소외질환에 대한 혁신적 기술 진보를 이끌 한국의 라이트펀드(A New Korean RIGHT Fund to Advance Innovative Neglected-Disease Technologies)’는 미국 베일러의대 피터 호테즈 박사와 라이트펀드 이사진 및 창립 멤버인 국제백신연구소 제롬 킴 사무총장이 공동 저술했다.

문창진 라이트펀드 이사장은 “국제 저명 학술지인 PLOS NTD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라이트펀드는 한국의 지적, 기술적, 재정적 자원과 리더십을 활용함과 동시에 한국 생명과학기업과 해외 R&D 및  제품개발 파트너십 기관과 협력을 촉진함으로써 저개발국가에 필요도가 높은 새로운 보건의료 기술 개발 진보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빈 대표는 “라이트펀드는 한국내 생명과학기업 강점인 제형개발, 제조기술, ICT 활용진단 등 우수한 보건의료 R&D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기금을 지원함으로써 혁신적인 보건의료 기술이 건강 불평등 해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