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신신제약, 창립 61주년 기념식 대신 사회공헌활동 진행

[라포르시안] 신신제약은 창립 61주년을 맞아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및 한부모가족 등 응원과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제품을 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신신제약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증으로 사회적거리두기가 강화된 가운데 기존에 진행하던 기념행사 대신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키로 결정했다.

특히 이번 활동은 제약사라는 자사의 장점을 살려 힘들고 지친 이웃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추진했다.
 
기부 제품은 총 2가지로, 신신제약의 대표 파스 중 하나인 ‘록소크린 플라스타’ 6만 5,300개와 낙산균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인 ‘미야리산엔젤’ 2만 개이다.

파스 ‘록소크린 플라스타’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들에게 전달된다.

‘록소크린 플라스타’는 시원한 냉감으로 아픈 부위의 통증을 즉각적으로 완화하고 24시간 동안 약효가 지속돼 방호복을 입고 휴식 시간이 부족한 의료진에게 적합한 제품이다.

제품은 의사협회 사회공헌팀을 통해 전국 약 600개의 코로나 선별 진료소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부모가정 및 학대피해아동, 위탁가정 아동, 중증장애인 등에게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아동권리보장원을 통해 낙산균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인 미야리산엔젤을 전달할 예정이다.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자축하는 행사보다 응원이 필요한 이웃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무엇보다 직원들이 직접 의견을 내면서 61년째 지켜온 국민 통증 케어라는 창립정신을 함께 공감하며 이어간다는 것이 뿌듯하다”라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