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재미동포의사 윤흥노 씨, 모교인 고대의대에 87만불 기부

[라포르시안] 고려대학교 의학과 64학번 재미동포 윤흥노 교우가 고려대 국제재단(IFKU)을 통해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에 87만 달러(한화 약 10억 4천만 원)을 기부 약정했다.

윤 교우는 고려대 의대 졸업 후 1973년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1975년 워싱턴에서 전공의 수련 중이던 윤 교우에게 워싱턴DC의 흑인 거주지 아나코스티아의 주민들이 찾아와 마틴 루서 킹 암살 여파로 황폐해진 동네에 병원을 열어달라고 부탁했다. 윤 교우는 슈바이처와 같은 의사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1978년 아나코스티아에 병원을 열었고 지금까지 40년 넘게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번에 그가 모교에 기부한 돈은 평생 모은 은퇴자금이다. 그는 “모교에는 빚을 지는 것 같은 느낌이 늘 있었는데 어떻게 갚아야할까 생각하다가 인생을 정리하기 전에 미리 남겨주고 싶은 마음이었다”며 “서운할 수도 있을텐데 아내가 흔쾌히 뜻을 같이해주고 조금이라도 빨리 기부하라고 권유해주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의술이 가장 필요한 곳에서 헌신해 오신 윤 교우님께 존경을 표하며, 전해주신 정성은 고려대의료원이 첨단의학 기술을 연구하는데 귀하게 쓰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