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독, 유럽 당뇨병학회서 ‘테넬리아’ 연구 결과 발표

[라포르시안]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은 오는 24일 열리는 ‘2020 유럽 당뇨병학회(EASD, 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에서 ‘65세 이상 제2형 당뇨병 환자 대상 테넬리아의 효과 연구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한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연구는 2018년 4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국내 8개 기관에서 실시된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맹검, 위약 대조 임상시험으로, 약물치료를 하지 않거나 메트포르민을 단독으로 복용하고 있으나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65세 이상 제2형 당뇨병 환자 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테네리글립틴 20mg을 12주간 복용한 후 당화혈색소(HbA1c) 변화와 연속혈당 측정(CGMS, continuous glucose monitoring system)을 통한 혈당 변동성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연구 결과, 테네리글립틴 복용군에서 위약군 대비 당화혈색소뿐 아니라 혈당 변동성이 개선됐으며, 평균 당화혈색소는 기저치 대비 0.84% 감소, ‘목표 혈당 범위 내 시간 비율(TIR, Time In Range)’은 평균 82%로 개선됐다.

테넬리아군은 혈당 변동의 폭을 나타내는 지표에서 위약군 대비 효과가 개선된 것으로 관찰됐다.

테네리글립틴 복용군의 경우, CV(Coefficient of Variation)의 평균값이 기저치 대비 5.11% 감소해 0.53% 감소한 위약군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또, 혈당 변동의 폭을 나타내는 지표인 평균 혈당 변동폭과 연속혈당의 표준 편차값에서도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개선이 관찰됐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테네리글립틴 복용군은 기저치로부터 12주 시점 야간저혈당을 포함한 저혈당 발생률에서 위약군과 비교해 유의한 변화를 나타내지 않았다.

한독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테넬리아가 65세 이상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유의미한 혈당 강하 효과를 보이는 동시에 혈당 변동성을 개선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