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동구바이오 계열사 노바셀테크놀로지, 130억 규모 투자유치 완료

[라포르시안] 동구바이오제약의 계열사이자 펩타이드 신약개발 기업 ㈜노바셀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태훈)는 총 13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코스닥 상장을 준비 중인 노바셀테크놀로지는 지난 4월부터 한국투자파트너스㈜, ㈜아이온자산운용(이상 각 30억원), ㈜휴온스, 지엔원에너지㈜, 어니스트벤처스(유),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퀀텀벤처스코리아, (유)더줌인베스트먼트, 큐캐피탈홀딩스㈜, 인텔렉추얼디스커버리㈜ 등 벤처캐피탈 및 코스닥 상장사 10곳으로부터 총 13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기술력과 파이프라인의 미래가치를 인정받았다.

노바셀테크놀로지는 포스텍과 펩타이드 라이브러리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바이오소재와 의약품을 개발하는 생명공학 벤처기업으로, 펩타이드 면역치료제 후보물질 NCP112에 대한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과제 지원으로 NCP112의 비임상 개발을 완료한 노바셀테크놀로지는 지난 6월 아토피 피부염 국내 임상 1/2상 IND 신청하며 임상개발단계에 진입했다.

최대주주인 동구바이오제약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과제에서 아토피 피부염 외용제의 제형개발을 담당했으며, 임상개발의 후속 단계를 공동 진행해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및 스킨케어 제품에 대한 사업협력을 검토 중이다.

노바셀테크놀로지는 염증 및 염증해소 매개 수용체 FPR2를 표적하는 NCP112의 작용기전을 활용해 안구건조증, 건선, 궤양성 대장염 등 만성 면역질환과 급성 감염증 등으로 적응증을 넓히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노바셀테크놀로지 이태훈 대표는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성공적인 투자유치, 핵심 파이프라인의 임상진입과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코스닥 상장과 경쟁력 있는 의약품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