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채종일 건협 회장,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

[라포르시안] 한국건강관리협회(이하 건협) 채종일 회장이 지난 17일 대한민국학술원 대회의실에서 제65회 대한민국학술원상을 수상했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 40여 년간 기생충을 연구해왔으며, 특히 인수공통 감염성 장흡충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1988년에는 전남 신안에서 인체 기생 신종 흡충인 참굴큰입흡충을 세계 최초로 발견하는 학술적 성과를 이뤘다.

최근에는 세계적 의생명분야 전문 도서출판사인 'Springer'사에서 출간된 도서 가운데 생물의학 분야에서 5번째로 한국인 단독저자로 위촉돼 'Human Intestinal Flukes(인체장흡충)' 549쪽을 저술했다.

이외에도 보건문제로 대두될 희귀증례에 관한 논문 총 63편, 국내 미기록종 발견 50종, 국내 최초 인체기생례 발견 34종, 세계 최초 인체기생례 발견 8종, 외국에서의 학문적 업적 총 94편, 외래 기생충증에 관한 논문 10건, 인체 기생충 신종 발견 3종 및 학명 제정/신종 기생충 발견 10종 등 수많은 업적을 보유하고 있다.

채종일 회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세계보건기구(WHO) 흡충질환 관리 전문위원, 대한기생충학회 회장, 대한기초의학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세계기생충학자연맹(WFP) 회장, 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및 한국건강관리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