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일산차병원, 인공신장센터 본격 운영

[라포르시안] 일산차병원(원장 강중구)은 만성콩팥병 환자를 위해 인공신장센터를 개소하고 16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일산차병원은 인공신장센터 운영을 위해 혈액여과투석치료가 가능한 최신형 투석기기를 도입했다. 

만성콩팥병 환자는 뼈가 약해지고 혈관에 석회화가 진행이 되기 때문에 저염식이 가장 중요하다.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섭취할 수 있는 영양성분이 달라지는데 환자 스스로 정확히 영영학적 계산을 한 후 음식을 섭취하기가 어렵다. 

이런 점을 고려해 일산차병원 인공신장센터는 의사, 전담간호사, 영양사가 참여해 환자 개인별 맞춤영양식단 관리를 제공한다.  

여성 환자를 위한 여성친화 투석실을 갖췄고, 만성콩팥병 환자전용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하이디’를 이용해 환자 개개인별 실제 식생활 분석과 영양상태를 평가하고 이에 따른 정보를 제공한다.

일산차병원 강중구 원장은 “모든 투석환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전문의, 전담간호사, 영양사 등 전문인력과 최첨단 장비를 모두 갖췄다”며 "인공신장센터 운영을 통해 고양시를 비롯한 김포, 파주, 인천, 강화 등 경기 서북부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