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GE헬스케어, 원격모니터링 솔루션 ‘뮤럴’ 출시

[라포르시안] GE헬스케어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강성욱)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을 공식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뮤럴은 미국에서 올해 처음 출시된 후 전 세계 두번째로 한국에서 선보인다. 

GE헬스케어에 따르면 뮤럴은 다양한 의료기기로부터 수집된 환자 기본 활력징후, 심전도, PACS와 같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단일 병원내 여러 과나 다른 병원간 감염·중증·응급환자를 실시간으로 원격 모니터링한다.

이 솔루션은 병원 임상표준과 프로포콜에 기반한 임상 보조 솔루션(Clinical Decision Support)를 제공함으로써 의료진이 적시에 최적의 치료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뮤럴은 환자 임상데이터 실시간 업데이트 및 데이터 시각화를 통해 사전 예방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의료진이 빠른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응급실, 중환자실, 격리병동 등 진료 공간뿐만 아니라 원격 환자 데이터 모니터링, 원격 진단 영상 접근 등 원거리에서도 통합적인 임상 데이터를 제공한다. 

임상 원격 모니터링을 통하여 의료진이 코로나 19 환자 대상 프로토콜을 이용할 수 있고, 격리 음압실 출입 전 환자의 폐 손상 및 활력징후를 파악해 선제적으로 처치가 가능하다고 GE헬스케어는 설명했다. 

GE헬스케어 코리아 강성욱 대표이사 사장은 “현재 전세계가 직면한 난제인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의료기기 공급과  동시에 의료진이 안전하고 효율적인 치료를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혁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GE헬스케어는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뮤럴의 임상보조솔루션(Clinical Decision Support) 소프트웨어에 대한 의료기기 승인을 획득했으며, 조만간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