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사노피, 중증 아토피피부염 인식 개선 캠페인 전개
사노피 '아토피 캠페인' 메인 포스터

[라포르시안]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는 14일 세계 아토피피부염의 날을 맞아 중증 아토피피부염 인식 개선을 위한 ‘나는 가픈 사람입니다’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중증 아토피피부염에 대한 이해도를 향상시키고, 사회적으로 저평가된 질환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환우들이 겪는 고통스러울 정도로 가렵고 아픈 증상을 ‘가프다(‘가렵다’와 ‘아프다’의 합성어)’라는 새 단어로 정의해 ‘나는 가픈 사람입니다’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사노피는 광운대학교 공공소통연구소 라우드(LOUD)와 강영호 사진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중증 아토피피부염 환우 3명(정원희, 조재헌, 김용일)의 이야기를 CBS TV 교양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하 세바시)’에서 공유하고, 질환의 심각성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사노피 젠자임을 총괄하는 박희경 사장은 “중증 아토피피부염은 극한의 가려움과 고통의 동반 증상 및 합병증으로 망막 박리, 백내장 등의 후유증과 사회적 고립을 야기할 수 있지만, 단순히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피부질환 정도로 생각하는 등 질환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여전히 저조한 상황”이라며 “이번 캠페인이 중증 아토피피부염의 심각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환우들의 고통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