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가천대 길병원, 두 차례나 심정지 온 아동 극적으로 살려내
심정지 후 소생한 김군(왼쪽 2번째)이 아버지와 함께 소아청소년과 류일 교수(오른쪽 2번째), 소아심장전문의 안경진 교수(왼쪽 3번째).

[라포르시안] 가천대길병원은 급성 전격성 심근염으로 심정지가 2번이나 온 아동을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의 전문 진료로 소생했다고 7일 밝혔다.

길병원에 따르면 사건 당일 오전부터 8살 김 군이 갑자기 기침이 심해지고, 구토까지 하자 김 군의 부모는 급히 동네의원으로 데려갔다.

안정을 위한 수액 치료를 받던 김 군의 증상은 더욱 악화됐고 급기야 정신을 잃자 급히 가천대 길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로 전원했다.

김 군은 앰뷸런스를 타고, 당일 오후 6시경 가천대 길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에 도착했다. 병원 도착 전부터 김 군의 상태를 살펴본 의료진들은 응급치료를 시작했다. 의식은 돌아왔으나 혈압과 맥박이 매우 낮았다. 의료진은 소아심장전문의인 안경진 교수를 긴급히 호출했다.

정밀 진단 결과 상태는 훨씬 심각했다. 김 군은 급성 전격성 심근염으로 낮은 혈압과 맥박, 완전 방실차단의 부정맥과 함께 심장이 수축하지 못했다. 심장성 쇼크로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였다.

심장의 수축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강심제가 투여되고, 인공호흡기를 통해 심장의 부담을 줄이는 응급조치가 이어졌지만 급성 전격성 심근염으로 환아의 상태는 계속 나빠져 심장이 제 기능을 상실해갔다.

환아가 심장성 쇼크로 다시 기절하자 안 교수는 가천대 길병원 흉부외과팀과 협의해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에 있던 ECMO(체외막 산소화 장치)를 활용하기로 했다.

안 교수는 “원인 불상의 전격성 심근염으로 김 군의 심장은 빠른 속도로 나빠져서 혈액을 쥐어짜지 못하는 치명적인 부정맥이 진행되고 있었다”며 “ECMO의 도움으로 환아의 상태는 조금씩 나아져 기절에서 깨어났지만, 여전히 환아의 상태가 너무 나빠서 한시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ECMO로 심장이 쉴 수 있는 시간을 벌면서 여러 가지 추가 치료가 병행됐다. 심장은 서서히 제 기능을 찾았고, 환아는 회복돼 갔다.

급격한 심정지와 쇼크로 2번 기절한 환아는 3일만에 ECMO를 제거했으며 특별한 신경학적 후유증이나 문제점도 없었으며 12일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류일 길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장은 “한시가 급한 위중한 상황에서 소아심장전문의와 흉부외과의 협진과 헌신적인 치료로 환아가 기적적으로 소생할 수 있었다”며 “소아 응급 환자들은 자기표현의 부족이나 성인 환자들 사이에서 응급실 내에서 소외되기 쉬운데,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24시간 전문의 체제로 한명의 환아도 놓치지 않고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길병원에 따르면 이번 사례는 8살 급성 전격성 심근염 환아를 살렸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질환의 특성 상 심정지 원인을 찾기 어렵고, 급속도로 악화된다는 점, 그리고 어린 아이에게 발생했다는 부분에서 의료진의 적절한 판단과 조치 그리고 다학제 진료가 없었다면 매우 위중한 사태를 맞이해야 했기 때문이다.

류일 센터장은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앞으로도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모두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것”이라며 “가천대 길병원의 배후의료진과 협진, 표준진료지침 확충 등으로 빠르게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인천시의 소아 환자의 생명을 지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천대 길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환아만을 집중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5명의 전담 전문의, 13인의 전담 간호사와 소아응급 중환자실 2병상과 전용입원실 6병상을 갖춘 인천 최초의 전문센터이다.

여기에 음압격리실, 일반격리실을 비롯해 수유실, 대기실 및 진료실을 갖췄다. 향후 전담전문의는 7명, 전담 간호사는 16명으로 충원되는 등 시설 및 장비 부분에서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