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의료기관평가인증원, 특수법인으로 전환..."제2의 도약"

[라포르시안]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은 지난 2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의료법 개정안에 따라 이달 5일자로 특수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다고 4일 밝혔다. 

인증원은 2010년 민법에 의한 민간 재단법인으로 설립된 이후 약 4,000여개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보건복지부 장관이 위탁한 의료기관 인증 업무를 수행해왔다.

의료 질 향상과 환자안전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관의 역할과 기능 확대를 위한 법적 토대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지난 3월 4일 민법상 비영리 재단법인인 인증원을 특수법인으로 전환하는 개정 의료법이 공표됐다. 

특수법인 전환에 따라 인증원은 의료기관 인증 및 환자안전 관련 정부 정책사업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한원곤 인증원장은 “인증원의 특수법인 전환은 환자안전과 의료 질 향상에 대한 국민적 요구에서 비롯됐다”며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의료기관 인증 및 환자안전 전문기관으로서의 전문성과 공정성을 제고하고 대국민 보건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