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테라젠바이오, 연구소장 겸 CTO로 백순명 교수 영입

[라포르시안]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는 맞춤의학의 대가 백순명 연세의생명연구원장(연세대 의대 교수, 의생명과학부 및 종양내과)을 연구소장 겸 R&D기술총괄(CTO)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백순명 연구소장은 1981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에서 병리학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했으며,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종양내과 펠로우(전임의), 미국 조지타운대 의대 교수, 미국 국립유방암대장암임상연구협회(NSABP) 병리과장, 삼성암연구소 소장 등을 역임했다.

2013년부터는 연세대 의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연세의생명연구원장과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장 등을 맡아왔다.

그는 ‘HER2’ 유전자가 발현된 유방암 환자는 표준 항암제 치료 후에도 예후가 나쁘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재 글로벌 블록버스터 의약품인 유방암 표적항암제 ‘허셉틴’의 초기 기전 정립과 임상 연구를 주도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유방암의 예후 관련 유전자 분석을 통해 재발 가능성을 예측하는 진단 테스트 ‘온코타입 디엑스(Oncotype Dx)’를 개발, 초기 유방암 환자의 절반 이상은 항암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것을 최초로 증명하기도 했다.

백순명 연구소장은 암세포 유전체 분석을 통해 변이에 의해 생성되는 단백질 중에서 극히 일부인 면역반응 유도 가능 신생항원(Neoantigen)을 예측, 개인 맞춤형으로 투여하는 방식의 암 치료 백신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테라젠바이오가 지난 5월 테라젠이텍스에서 물적분할된 이후 본격 개발을 선언한 유전체 기반의 암 진단법 및 백신 등과 같은 원리여서, 관련 연구와 임상시험 등이 더욱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백순명 연구소장을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전개하고, 황태순 대표는 경영과 사업에 집중하면서 투자 유치 및 기업공개(IPO)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