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국MSD '프레비미스', 조혈모세포 이식 후 CMV 감염 예방에 급여 적용

[라포르시안] 한국MSD(대표이사 아비 벤쇼샨)는 ‘프레비미스®(성분명: 레테르모비르)’가 31일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고 밝혔다.

프레비미스는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수술(HSCT)을 받은 거대세포바이러스(Cytomegalovirus, 이하 CMV)-혈청양성[R+] 성인으로서, 이식 당일 및 이식 후 28일 내 투여를 시작하며, 이식 후 100일까지 투여할 수 있다.

프레비미스는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성인 거대세포바이러스(Cytomegalovirus, 이하 CMV) 혈청 양성(R+) 환자에서 CMV 감염 및 질환을 예방하는 치료제로, CMV 복제에 필요한 CMV DNA 터미네이스 복합제를 억제해 바이러스 재활성화를 예방한다.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후 24주 시점에서 프레비미스는 위약군 대비 CMV 감염 및 질환 발생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시켰다. 

이식 후 24주 시점까지의 환자 사망률도 프레비미스 복용군에서 유의하게 감소했다.

프레비미스는 CMV 감염 및 질환 예방 효과와 낮은 이상 반응으로 미국, 일본, 대만에서 이미 혁신 치료제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미국 종합 암 네트워크와 유럽백혈병감염학회에서 CMV 1차 예방 약제로 추천되고 있다.

한국MSD 스페셜티 사업부 이선희 전무는 “동종 조혈모세포 이식 환자가 당면하는 거대세포바이러스 감염 및 질환 위험을 낮추기 위해 CMV 예방의 가치와 혁신성을 인정받은 프레비미스®의 국내 공급과 접근성 개선에 심혈을 기울여왔다”며 “프레비미스 급여라는 결실을 통해 국내 조혈모세포 이식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고 CMV 감염 및 질환에 대한 부담은 낮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