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국스트라이커, 부민병원과 인공관절수술로봇 도입 업무협약

[라포르시안] 한국스트라이커(대표이사 심현우)는 지난 28일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과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스마트로보틱스'(Mako SmartRoboticsTM, 이하 ‘마코’) 도입 및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심현우 한국스트라이커 대표이사와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 서울부민병원 정훈재 병원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스트라이커는 ‘마코’를 서울과 부산(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총 3개의 부민병원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로봇수술센터 세팅을 돕는다.

한국스트라이커 심현우 대표는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마코 수술의 최대 강점이 제대로 발휘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부민병원의 인프라를 통해 첨단 마코 로봇수술이 서울 및 부산 등 국내 거점 지역으로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민병원 정흥태 이사장은 “부민병원의 숙련된 의료진이 첨단 로봇의 정확성과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환자들에게 보다 만족도 높은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으로 환자들이 더 안전하고 수준 높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최첨단 기술을 접목해 미래형 의료를 선도하는 아시아 최고의 관절척추병원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