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노을, '말라리아 진단플랫폼' 개발에 라이트펀드서 연구비 지원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기반 체외진단기기 스타트업 노을(주)(대표 임찬양·이동영)은 국제보건 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로부터 기술개발가속 연구비 지원 과제로 말라리아 진단플랫폼 개발과제가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라이트펀드는 글로벌 공중보건 증진을 위해 보건복지부, 국내 생명과학기업 5개사, 빌 앤 멜린다 게이츠재단이 공동 출자한 기금으로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필요한 감염병 대응 기술 개발을 위해 한국의 우수한 보건의료 기술력을 활용할 수 있는 연구과제를 발굴 ·지원하고 있다. 

노을의 말라리아 진단플랫폼인 miLab(Micro-Intelligent Laboratory)이 라이트펀드의 기술개발가속 연구비 지원 과제로 선정됨에 따라 향후 열대열 말라리아, 삼일열말라리아 구분에 필요한 AI 러닝 강화에 탄력을 받게 됐다.

miLab은 말라리아 진단 표준인 현미경 판독을 혈액 샘플 준비부터 분석까지 전자동화한 플랫폼이다. 

노을 관계자는 “이번 연구비 지원을 통해 제한된 자원과 상대적으로 의료기술이 부족한 개발도상국에 AI 기반 말라리아 진단이 가능하게 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를 계기로 milab 기술 정확성과 안정성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을은 선진국의 로컬 병원이나 개발도상국처럼 가용 자원이 제한된 의료환경을 위한 차세대 인공지능 기반 혈액 진단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