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사 85% "의대 정원 확대 등 '4대 악 정책' 강행하면 투쟁 나서야"의협, 회원 대상 '4대 악 대응' 설문조사 결과 발표...촤대집 "강행시 총파업 등 강력 대응"

[라포르시안] 대다수 의사는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려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7명은 대한의사협회가 규정한 원격의료 활성화, 의대정원 확대 등 이른바 '의료 4대악' 정책을 강행하면 투쟁에 나서야 한다는 인식을 보였다.

의사협회는 22일 오전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닥터서베이를 이용해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의협에 따르면 이번 설문조사에는 회원 2만 6, 809명이 참여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부터 10년간 의과대학 입학정원 4,000명을 추가로 양성하겠다는 정부와 여당의 계획에 대해 응답자의 98.4%가 '의료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반응은 1.5%에 그쳤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원격진료'를 한시적으로 도입한 것에 대해서는 96.4%가 '의료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3.5%였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의사회원 중 85.3%가 의협이 규정한 '4대 악 정책'을 철폐하기 위한 투쟁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 

의협은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최대집 회장은 "총파업 등 투쟁 방향이 대의원총회에서 의결되면 대정부 요구사항을 발표할 것"이라며 "그리고 정부가 수용할 만한 답변 내놓지 않으면 총파업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최 회장은 "총파업 등 대정부 투쟁을 준비하는데는 중장기적인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대집 회장은 내년에 실시되는 차기 회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차기 회장 선거에 출마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다음 선거에는 불출마할 것"이라며 "임기 내 4대악 정책을 반드시 저지하고, 의료분쟁특례법 발의를 이끌어내고, 의사면허 관리기구 신설 초석을 놓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