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성모병원, 해외근로자 대상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제공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대건설(주) 직원에게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제공: 서울성모병원

[라포르시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해외에서 근무 중인 한국인 근로자의 건강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위해 국내 처음으로 비대면 화상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가 시작된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최근 현대건설(주), ㈜퍼즐에이아이와 해외에서 파견중인 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의 건강증진 및 심리적 안정을 위해 ‘현대건설 해외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개 기관은 해외에 주재하는 근로자의 심리적 안정을 돕고, 향후 코로나-19가 종식된 후에는 해외 근무자의 건강 증진을 위해 필요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서울성모병원은 향후 원격상담 과정에서 필요한 개인 확인, 의료정보 보호, 상담내용의 안전한 보관, 공간이나 장소 제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인공지능과 원격진료 스타트업인 퍼즐에이아이와 공동 개발한 차세대 원격 플랫폼을 적용할 예정이다.

김용식 병원장은 “서울성모병원은 그동안 축적된 원격의료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해외 교민들과 해외 근로자들을 위해 코로나 원격 상담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노력은 국제적으로 대한민국 의료의 위상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