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흡연자·당뇨병 환자가 코로나19 감염시 더 위험한 이유 밝혀냈다국립보건연 "담배연기·뇌졸중·당뇨병, 코로나 바이러스 수용체 증가시켜"

[라포르시안]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체 세포 속으로 침투하기 위한 첫 단계로 표면에 위치한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세포에 있는 수용체와 결합한다. 담배연기와 당뇨병·뇌졸중에 의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에 침투할 때 필요한 수용체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담배연기 및 뇌졸중, 당뇨병에 의해 세포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용체 안지오텐신전환효소(ACE2)가 증가한다는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표면 돌기 단백질(스파이크 단백질)을 ACE2에 결합시켜 세포 내로 침투하고 증폭한다. 이런 이유로 ACE2가 많은 환자가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증질환으로 이환 또는 사망에 관련된 위험요소를 고령자, 만성질환, 흡연으로 규정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중 만성질환자 비율이 91.7%에 달했다.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사망자 중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가 전체 사망자의 약 98.5%(5월 21일 0시 기준)로 집계됐다.

이미지 출처: 국립보건연구원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최지영 박사, 이혜경 박사, 박정현 박사(공동 제1저자))은 허혈성 뇌졸중 동물모델을 이용해 뇌졸중, 담배연기 및 당뇨에 노출된 혈관 및 뇌 성상세포와 뇌 조직에서 나타난 변화를 분석했다.

허혈성 뇌졸중 동물모델 뇌 조직 분석결과, 뇌 허혈 후 경색부위 주변 뇌 조직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역할을 하는 ACE2 발현이 증가했다. 담배연기 추출액(CSE)에 노출된 뇌혈관세포와 뇌 성상세포에서도 ACE2가 증가했다.

당뇨병 환자유래 동맥혈관 및 동물모델 뇌 조직에서도 ACE2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연기, 뇌졸중 및 당뇨병 환자 세포에서 ACE2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는 당뇨, 뇌졸중 등 기저질환자 및 흡연자가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던 원인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 만성병관리기술개발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국제학술지인 생화학·생물리학 연구학회지(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 최근호에 게재됐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흡연자뿐만 아니라 당뇨, 뇌졸중을 겪고 있을 경우 세포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ACE2)가 증가해 감염 시 더 큰 위험을 겪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다라서 당뇨, 뇌졸중 등 기저 질환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금연,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 준수 등의 예방관리에 특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추가적으로 코로나19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호흡기계 질환 및 치매 등 신경질환에서도 후속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