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복지부, 호흡기전담클리닉 등 감염병 대응 인프라 강화오늘 보건복지위 첫 업무보고...67개 보건소에 음압 선별진료소 신축

[라포르시안]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증 사태의 장기화와 해외 재유입, 동절기 대유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기존 방역체계 강화를 추진한다.  

보건복지부는 17일 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첫 업무보고를 통해 이같은 계획을 보고한다. 

복지부가 사전에 배포한 업무보고 내용을 보면 감염병 대응 연구개발 및 인프라 구축 부문이 눈에 띈다. 

복지부에 따르면 감염병 대응 인프라 구축을 위해 5G 등을 활용해 병원 내 감염 최소화와 효율적인 진료가 가능한 스마트병원 3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병의원 전자의무기록(EMR)의 표준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호흡기 환자에 대한 안전한 진료체계를 마련하고 2차 유행 가능성에 대비하기 위해 500억원을 들여 호흡기전담클리닉 500개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의원급의 만성질환 참여자를 대상으로 ICT 기기를 지원하고, 보건소는 ICT 방문건강관리 및 모바일헬스케어 시스템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장애인과 노인시설 내 사물인터넷(IoT) 적용 통합돌봄 사업도 추진한다. 

방역역량 강화를 위해 음압병상을 확충하고, 지역 현장에서 신속한 진료를 위해 67개 보건소에 상시 음압 선별진료소를 신축한다. 

코로나19 사태로 환자가 급감하면서 경영난에 직면한 의료기관에 융자 지원도 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이같은 계획을 3차 추경안에 반영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코로나19의 재유행에 대비해 공중보건의, 군의료인력, 사전에 모집한 민간의료인력 등 동원 가능한 의료인을 사전에 파악하고 교육과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반 의료이용을 돕기 위해 외래 중심의 호흡기전담클리닉과 입원중심의 국민안심병원 등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의료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