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바이오니아,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특허출원...6월에 비임상 착수

[라포르시안] 바이오니아(대표이사 박한오)는 지난 25일 신약개발전문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와 함께 개발하고 있는 'SAMiRNA™'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의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지난 3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와 사스 바이러스 증식을 모두 억제할 수 있는 SAMiRNA 후보물질 480종 합성에 이어 추가로 480종을 합성해 총 960종에 달하는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약효탐색을 시작했다.

5월 초까지 인간 유래 세포주를 이용해 바이러스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 후보물질들을 도출했다.

이번에 특허출원이 마무리됨에 따라 써나젠테라퓨틱스를 통해 도출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비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6월 초 족제비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시작한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회사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는 siRNA 나노입자 기술인 SAMiRNA™를 적용해 바이러스 유전자의 다양한 부위를 공략하기 때문에 다양한 돌연변이에 대해서도 약효가 유지되고,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부작용도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른 시일 내 비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올해 안에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니아가 개발한 SAMiRNA™는 질병의 원인이 되는 특정 단백질에 선택적으로 전달된 후 타깃 세포에서 활성화돼 질병 관련 RNA를 분해하는 전달 물질이다. 이 회사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유럽 등 15개국에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