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봄철 심해지는 소아 아토피, 예방과 개선 위해서는

아토피 피부염은 알레르기 원인이나 증상에 따라 악화되는 계절이 달라진다. 주로 봄철에 악화되는 환자의 경우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꽃가루에 노출될수록 증상이 심해지고, 이외에도 미세먼지나 황사 등의 오염 물질로 인해 아토피 피부질환이 악화된다.

아토피는 재발이 잦은 만성 피부질환으로 보통 유아기나 소아 때 발생해 성인이 되면서 없어지기도 한다. 주로 가려움증으로 증상이 나타나며, 심해지면 발진이나 진물, 각질까지도 나타난다. 

특히 가려움을 참지 못하는 어린 아이들의 경우에는 손톱으로 피부를 심하게 긁어 상처가 생기고 2차 세균감염에 까지 노출되기도 한다.

아토피 증상은 유전적인 요인이 크다. 부모나 친인척 중 아토피 질환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높은 확률도 자녀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또한 특정한 음식이나 습도, 온도, 거친 섬유, 화학제품, 잦은 목욕 등으로 인해서도 아토피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증상의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병원을 찾아 증상에 맞는 맞춤 치료를 제안 받아야 한다. 알레르기 검사 및 식습관 그리고 과거 병력 검사 등을 통해 아토피를 유발하는 항원을 찾아낼 수 있으며 그에 따른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가락동 헬리오아이언소아청소년과 윤주희 원장은 “아토피 피부염, 천식, 비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은 증상이 심해질수록 아이 성장 발달과 학습, 대인관계 등에 영향을 미친다”며, “내원하여 유발 원인을 확인하고 그에 따른 치료와 평소 생활습관 및 식습관 개선을 통해 예방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아 아토피 관리를 위해서는 보습에도 유념해야 한다. 세정과 보습만 적절히 한다면 아토피 증상을 줄일 수 있으며 목욕은 미지근한 물로 10~15분, 1~2일에 1회 정도 하는 것이 권장되며 세정제는 약산성제품으로 하는 것이 현명하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