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국립암센터, 간암에서 양성자치료 효과 확인
김태현 센터장.

[라포르시안] 수술적 치료가 어렵거나 다른 치료방법으로 효과가 없었던 일부 원발성 간암 환자에게 양성자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임상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연구팀이 다른 치료가 어렵거나 실패한 45명의 간세포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한 결과 중등도 이상 부작용 없이 3년 국소제어율 95.2%와 3년 생존율 86.4%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4월 국제 학술지 'Frontiers in Oncology'에 게재됐다.

국립암센터는 2007년 양성자치료기를 도입해 10년 이상 임상경험을 확보했다.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은 “양성자치료는 기존 X선 및 감마선을 이용한 방사선치료에 비해 치료효과를 높이면서 치료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김 센터장은 “양성자치료를 치료기계가 한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양성자치료는 치료기를 이용해 의학물리학자, 방사선사, 간호사 도움을 받아 방사선종양학과 의사가 임상경험을 통해 시행하는 것”이라고 의료진의 역할과 경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