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내시경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 줄이는 시술법 개발
정석 교수.

[라포르시안] 인하대병원은 소화기내과 정석 교수(교신저자)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이 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발생률을 감소시킨다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소화기 분야 국제학술지인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2020년 최근호(4월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췌장염 고위험 환자에게 담관 입구 상부에 누공을 만드는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을 진행했을 때 췌장염 발생 감소 효과를 검증했다.

이를 통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의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함으로써 시술 후 췌장염 발생 위험성을 줄일 수 있는 내시경 시술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인하대병원을 비롯해 가천대 길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부산대병원, 분당차병원, 순천향대천안병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등 7개 병원에서 참여한 다기관 무작위통제 비교임상으로 진행했다. 

정석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췌장 및 담도내시경 시술 후 췌장염 위험도가 높은 환자의 안전성을 향상시키고, 합병증 등으로 인한 추가적인 의료비용도 줄일 수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저명 학술지 게재를 통해 일차적 침형누공절개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 관련 분야에서 해당 의료기술의 표준화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