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코로나19 사태로 한국산 진단키트 인기...수출 '쑥쑥' 늘어올해 들어 매달 수출액 2배 이상 늘어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한국산 진단키트 수출이 급증하면서 방역용품 분야에서 한류 바람이 일고 있다.

한국체외진단의료기기협회는 지난해 진단키트 총 수출액은 2억1663만달러로 전년보다 45.0% 감소했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올해 1월은 전년 동월 대비 18.0%, 2월 50.7%, 3월 117.1% 등 매월 상승폭이 2배 이상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젠바디는 코로나19 신속 진단 키트인 ‘GenBody COVID-19 IgM/IgG’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 허가를 획득했으며, 현재까지 총 15개국과 약 620만개 테스트의 수출을 진행 중이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협회 회원사인 진캐스트와 코로나19 진단 시약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이다. 또 POCT 분자진단 전문 개발 기업 엠모니터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시간 내로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생산·판매한다.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는 지난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진단키트 ‘U-TOP COVID-19 Detection Kit’의 수출 허가를 획득했다. 이 회사는 30개국과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고 400만 테스트 규모 선주문이 들어와 제품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클리노믹스는 헝가리 정부(헝가리 무역 대표기관)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러스 RNA 추출 전문업체인 제놀루션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인 솔젠트는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해외 국가에 관련 제품을 함께 공급하기로 했다. 바이오앱은 지난달 16일 포항공과대학교(POSTECH) 생명과학과 황인환 교수 연구팀과 함께 코로나바이러스의 항원 단백질을 식물 잎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셀세이프는 바이오의약품 안전성 평가 진단키트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등온증폭법을 이용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대전 국군병원의 국군의학연구소와 함께 개발해 유럽 및 세계 여러 나라에 공급 중이다. 

휴벳바이오는 현재 면역진단법을 활용한 래피드 항원키트와 RT-PCR 진단키트를 개발 중이며,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백신항원을 기술이전 받아, ㈜옵티팜 등 국내 주요 산학연 협력기관들과 코로나19 백신 협의체를 결성해 백신후보주에 대한 안전성, 유효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진단키트 제품의 해외수출이 크게 늘었지만 국내 체외진단시장의 90% 이상을 다국적 기업이 점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협회는 "국내 체외진단의료기기 업체의 선전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일시적 성장이 아닌 영속적 성장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과 국내 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이 안정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며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