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한꺼번에 10명씩' 코로나19 대량 선별검사 가능한 취합검사법 도입질병관리본부․진단검사의학회, 공동으로 제작...증상 없는 감염위험군 대상 선별검사로 유용
권계철 진단검사의학회 이사장.

[라포르시안]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이사장 권계철)는 여러 사람의 검체를 취합해 한 번에 검사함으로써 감염여부를 효율적으로 확인하는 취합검사법(Pooling) 프로토콜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해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를 한다. 여기에서 양성으로 나올 경우 남은 검체로 개별로 재검사를 하는 방식이다.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원자 등 감염 위험군에서 감염 선별에 유용하다.

이 프로토콜은 질병관리본부와 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해 650회 평가 시험을 거쳐 우리나라 실험 상황에 맞게 제작했다. 양 기관에 따르면 취합검사법 프로토콜 적용 시 10개 검체를 혼합해 시험하더라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다.

현재 취합검사법은 빠르고 대량의 검사를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으며, 세계적 의학전문지인 미국 의학회지(JAMA)에도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소개 된 바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취합검사법은 코로나19 확인 검사로는 사용되지 않고,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의 질병감시 목적으로만 사용되므로, 환자진료 정확성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권계철 진단검사의학회 이사장은 "이번에 개발된 취합 검사법은 요양시설 입원자 등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에 대해 질병감시 목적으로 시행할 때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검사가 반드시 필요한 유증상자는 개별검사를 실시하고 무증상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는 취합검사법을 사용하면 검사에 소비되는 비용과 시간은 대폭 감소시키면서도 검사의 정확도는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질병관리본부와 관련 학계의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