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용인세브란스병원, 개원 후 첫 아기 출산

[라포르시안]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8일 오전 산모 신모씨가 자연분만으로 몸무게 3.59kg의 아들을 순산했다고 밝혔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개원 이후 첫 아기다. 

허혜원 산부인과 교수는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게 출산을 마쳐 감사하다. 첫 아기의 우렁찬 울음소리처럼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출발이 힘찰 것 같다"고 말했다.

산모 신씨는 "아이가 건강하고 예쁘게 태어나줘 기특하다. 병원의 첫 아기인 만큼 더 밝고 멋지게 자라기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달 1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죽전대로 363 일대에서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708병상, 33개 진료과를 갖추고 있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