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국내 첫 의료인 사망...보건당국 "코로나19 관련 사망으로 판단"
정은경 본부장.

[라포르시안]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3일 오후 2시10분에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진료 중 코로나19 확진환자에게 노출, 감염돼서 오늘 사망한 내과의사의 명복을 빌고 또 유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사망한 내과의사는 확진 환자를 진료했는데, 환자가 확진을 받기 전에 일반적인 진료를 하면서 노출된 사례"라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사망한 의사는 지난달 26일과 29일 2번에 걸쳐 2명의 확진자를 진료했다. 당시에는 이들 환자가 확진을 받기 전이었다.

정 본부장은 "접촉자 2명의 진료를 확진되기 전에 했고, 진료할 때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돼 있는데 확인하지는 못했다"며 "보건소 역학조사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돼 있다"고 설명헸다.  

다만, 사망 원인 등에 대해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현재 사망원인에 대해 우리가 의무기록 등을 좀 더 검토하고,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 사인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현재 대구에서 사망진단을 내린 주치의는 코로나19 관련된 사망으로 분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심한 폐렴이 있었고, 폐렴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심근경색증 치료를 받은 것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사망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인의 접촉자와 관련해선 가족 이외에는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확진환자 진료 후 발병 전까지는 진료를 했지만 확진 이후에는 격리치료를 받았기 때문에 진료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