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인하대병원, 직원식당 테이블마다 안전칸막이 설치

[라포르시안] 인하대병원이 코로나19의 의료기관 원내감염 방지를 위해 직원식당 테이블마다 안전칸막이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31일 인하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은 지난 6~7일 이틀에 걸쳐 330석의 본관 지하2층 직원식당과 36석의 본관 5층 구내식당 테이블에 안전칸막이를 설치했다. 설치된 칸막이는 총 95개(4인석용 88개, 2인석용 7개)다.

테이블 안전칸막이는 코로나19의 식사 중 비말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내식당 등 집단급식소로 운영하는 기관 및 기업들에게는 필수 시설이 되고 있다.

인하대병원은 지난 10일 지자체의 가림막 설치 등 집단급식소 운영방식 개권 권장안을 전달받기 전부터 설치를 시행하고 주기적인 칸막이 세척(표면소독티슈), 담소 자제 영상 및 음성 안내 캠페인, 직종별 이용시간 분산 등을 시행 중이다. 

임현숙 인하대병원 영양팀장은 “식사를 거를 수는 없으니 함께 일하는 동료들을 서로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안전칸막이 설치를 계획했다”며 “식사자리에 칸막이가 들어서고, 대화를 자제해달라는 안내가 나오니 처음에는 어색한 분위기가 일부 있었만, 사태가 지속되다 보니 이제는 모두 취지를 이해하는 등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