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정부,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 한시적 신설감염관리책임자 지정·병원감염 감시 등 이행시 1일당 1150원 적용...신규 간병인 코로나19 검사 의무화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요양병원 감염관리 지원방안의 하나로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를 신설해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감염관리 수가를 받으려면 감염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병원 종사자를 포함 간병인 인적사항 관리 등 강화된 감염관리 조치를 취해야 한다. 

정부는 또 요양병원 격리실 수가 적용 범위도 확대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환자를 미리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하면 검사결과와 관계없이 격리실 수가를 지급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26일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요양병원 간병인 감염관리 강화 및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지원방안에 따르면 지난 24일부터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가 한시적으로 신설됐다. 요양병원이 의사나 간호사 등 의료진을 원내 감염관리책임자로 지정하고, 강화된 종사자 및 시설관리를 하면 입원환자 1일당 1,150원을 지원한다. 감염관리책임자는 겸임이 가능하다. 

정부는 이를 위해 총 696억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요양병원 감염관리료는 병원 내 감염예방 및 관리 활동을 이행한 경우에만 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병원감염 대책 및 감염병환자 관리 ▲병원감염 발생 감시 ▲병원감염관리 및 대책 마련 ▲환자 및 직원의 감염관리교육 ▲감염과 관련된 종사자에 대한 건강관리 ▲의료기구 세척·소독 및 멸균 등의 활동을 해야한다. 

간병인 인적사항 등록과 건강상태 확인, 신규 간병인 관리 등의 업무도 새로 해야 한다. 특히 신규 간병인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반드시 확인한 후 원내 활동을 하도록 해야 한다. 진단검사 비용은 해당 지자체에서 부담한다.

요양병원 격리실 수가 적용 범위도 확대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확진자·의사환자·원인미상 폐렴환자만 요양병원 격리실 수가를 적용했으나 앞으로는 발열이나 기침·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 환자를 미리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한 경우에도 검사결과와 관계없이 격리실 수가를 받을 수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