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바이오리더스, 서울아산병원 등과 코로나19 치료제 공동연구 추진

[라포르시안] 바이오리더스는 26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서울아산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중앙대학교병원 등의 감염내과와 공동 연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오리더스는 지난 19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임상수탁기관(CRO) 씨엔알리서치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회사는 자궁경부상피이형증을 대상으로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IND)까지 획득한 바이러스성 질병 치료제 ‘BLS-H01’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약물재창출(drug repurposing) 방식으로 사용한다. 지난 2013년 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당시 BLS-H01의 핵심물질인 폴리감마글루탐산(ɤ-PGA) 실험에서 이를 투여한 실험군이 대조군보다 60% 이상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과를 보였다.

BLS-H01은 체내에서 TLR4(자연면역수용체)와 결합해 인터페론-베타(IFN-β) 등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이를 통해 면역 체계를 활성화함으로써 특정 박테리아나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거나 치료한다.

공동 연구진은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에 RNA(리보핵산) 변이가 일어나면 해당 백신을 이용한 신종 바이러스 치료가 불가능하다. BLS-H01은 자가면역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안책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면역물질 과다분비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현상에도 폴리감마글루탐산의 면역 조절 기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