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명지병원, UN 요청으로 코로나19 대응 노하우 전 세계에 전수

[라포르시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 한국의 환자치료와 대응에 전 세계 각국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유엔(UN)의 요청으로 전 세계 재난 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하우를 전수하는 웹 세미나가 잇따라 열렸다.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지난 25일 오후 6시(한국시간) UNDRR ONEA & GETI(UN 재난위험경감사무국 동북아사무소 및 국제교육훈련연수원)의 요청으로 ‘한국의 COVID-19 상황에 관한 실제적인 경험’을 주제로 한 웨비나(Webinar, 웹 세미나)를 진행했다.

전세계 105개국에서 898명의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 UN직원, 관련 학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제1차 COVID-19 웨비나에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이 한국 사례 발표자로 나섰다.

오늘(2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기준)에도 미국과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UN직원, 지역 국가 재난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제2차 웨비나가 진행됐다. 2차 웨비나에도 이왕준 이사장이 발표자로 나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대한병원협회 신종 코로나비상대응실무단장을 맡고 있는 이왕준 이사장은 이번 웨비나에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한국의 상황과 4가지 대응 전략 그리고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운영 중인 지역거점병원으로서의 명지병원의 환자 치료 및 대응 전략 등을 소개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 1월 20일 첫 확진환자 발생으로 시작된 한국의 코로나19 사태의 전체적인 현황과 역학적 특성, 대구 경북지역의 발생 특징, 한국의 대응전략 및 진단 등을 총체적으로 설명했다. 명지병원의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그 결과도 공유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UN 측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긴급하게 마련된 웹 세미나 자리였다”며 “한국의 코로나19 환자치료와 대응전략 등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지대하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고, 웨비나에 참여한 나라의 코로나19 진료체계 구축과 대응전략 수립에 큰 의미 있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