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보라매병원, 60대 중증 코로나19 환자 치료 성공

[라포르시안]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대구에서 직장 동료인 확진자와 접촉 후 서울로 상경해 동작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2월 25일 이송된 60대 남성이 25일 격리해제돼 퇴원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고혈압과 함께 심장이 불규칙하게 떨리는 심방세동 질환이 있는 기저질환자였다. 입원 후 상태가 크게 악화돼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 장비를 이용한 치료까지 받아왔다. 이후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와 의료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증상이 호전됐으며, 오늘(25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다. 

보라매병원 흉부외과 오세진 교수는 “해당 환자는 폐 뿐만 아니라 심장 기능까지 떨어져 폐와 심장을 동시에 보조할 수 있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했어야 할 만큼 매우 위중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서울시가 코로나19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에 설치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을 맡아 약 30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입소자를 위한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라매병원 내에 별도로 설치된 중앙모니터링센터와의 화상 연결을 통해 환자 상담 및 영상기록 판독 등의 업무도 수행 중이다. 

김병관 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환자의 건강을 지키고, 사태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