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병동 출입관리에 안면인식 기술 적용

[라포르시안]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은 25일부터 국내 최초로 병동 출입관리에 AI 안면인식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은 안면인식 출입 시스템을 13층의 131병동과 132병동 출입구에 먼저 적용했다. 131병동과 132병동은 내과 병동으로 기저질환이 있거나 고령층 환자가 입원해 있어 상대적으로 감염관리가 더 중요하다는 점 때문에 우선적으로 적용한 것이다. 

안면인식은 비접촉 본인 인증방식으로 대면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고, 환자 및 보호자의 출입기록이 남게 돼 감염관리에 효과적이다. 

현재 환자안전을 위해 병동 출입기록을 수기로 작성하고 있으나 환자 및 방문객들의 불편이 컸고, 출입이 잦은 경우 기록관리에 어려움 있었다. 안면인식 병동출입 시스템에서는 안면인식이라는 개인별 ID가 등록돼 환자 및 방문객의 모든 출입기록이 자동으로 저장돼 정확한 동선파악이 가능하다.

입원환자에게 제공되는 ID 밴드와 상주 1인 보호자에게만 발급되는 출입카드를 다른 보호자에게 양도하거나 의료진의 눈을 피해 다수의 방문객이 함께 출입하는 사례도 막을 수 있게 됐다. 

병원은 올해 안에 안면인식 시스템을 모든 병동은 물론 응급실, 주차등록, 수납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감염내과 우흥정 교수는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최대한 접촉을 줄이고 환자 및 보호자의 동선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안면인식 병동출입으로 접촉을 통한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혹시나 감염병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출입기록을 추적할 수 있어 역학조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