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인하대병원-SCM생명과학,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무협약 체결

[라포르시안] 인하대병원은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인 SCM생명과학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임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양쪽은 지난 24일 '코로나19 중증 응급환자 대상 치료목적 임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하대병원은 업무협약에 따라 식약처 승인 절차를 밟고,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을 실시한다. 계획대로 임상이 진행되면 '사이토카인 폭풍'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인하대병원과 협약을 맺은 SCM생명과학은 현재 동결형 줄기세포치료제 'SCM-AGH'에 대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치료제가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낮추고, 항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분비를 유도해 전신성 염증 반응을 억제한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면역 과잉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없음에도 폐렴증세를 보이다가 사망에 이르는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영모 인하의료원장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병원이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겠다는 취지로 체결됐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