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코로나19 팬데믹, 얼마나 길어질지 모른다는 우려 낳는 연구결과각 국가별 검출률 분석결과 50%에도 훨씬 못미쳐...보고된 사례보다 진단받지 못한 감염자 수가 더 많을 수도

[라포르시안] 전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빠르게 늘면서 이제는 어느 지역에 있더라도 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 됐다.

이미 유럽과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짧은 시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한계를 벗어났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그런데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실제 감염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런던 위생 열대의학 대학원(London School of Hygiene & Tropical Medicine, LSHTM)' 내에 있는 '전염병 수학적 모델링 센터(CMMID)의 워킹그룹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의 확진자와 사망자 정보를 기반으로 감염 사례가 얼마나 과소보고됐는지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관련 연구결과 원문 바로가기>

CMMID 코로나19 워킹그룹에는 역학자를 비롯해 수학자, 경제학자, 통계학자, 임상의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19 발병 국가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치 정보를 기반으로 이 감염병의 치명률(CFR)을 중국 우한의 발생 사례에서 얻은 1.38%로 가정하고 실제 바이러스 검출률을 모델링해 추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사망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국가에서 기준으로 삼은 치명률(138%)보다 더 높게 나타났을 경우 검사가 적극 이뤄지지 않아 일부 사례만 보고됐음을 의미한다고 판단했다. 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사망까지 평균 13일이 소요됐다는 점을 고려해 검출률을 모델링하고 과소보고 추정치를 분석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국가별 검출률 추정치 , 이미지 출처: CMMID nCov working group 연구결과 자료 중에서. https://cmmid.github.io/topics/covid19/severity/global_cfr_estimates.html

분석 결과 대다수 국가에서 확진자 수가 과소보고돼 치명률이 높은 것처럼 나타났다. 

연구팀이 분석한 국가별 감염자 검출률을 보면 한국의 검출률이 8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독일 69%, 오스트리아 67%, 덴마크 63% 정도로 추정했다.

이들 국가 외에 나머지 국가에서는 검출률이 상당히 낮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미 누적 확진자 수가 20만명을 넘은 유럽지역 국가의 검출률 추정치를 보면 영국 6%, 프랑스는 9.2%, 이탈리아는 4.7%, 스페인은 5.1%로 나타났다. 이들 국가에서 수만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감염 사례가 있을 것이라는 의미다.

신규 확진자가 급감한 중국의 경우도 추정한 검출률이 33%에 그쳤다. 이런 분석이 정확하다면 중국에서 추가로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갖게 한다.

코로나19 확진자 규모를 축소하기 진단검사를 소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일본의 검출률은 21%로 추정됐다. 미국의 검출률 추정치는 13%로 나왔다.

한국과 독일 덴마크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면 코로나19 검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못해 감염자 검출률이 50%에도 훨씬 못 미친다는 것이다.

이같은 분석 결과는 지금까지 전 세계 각국에서 보고된 감염 사례보다 진단을 받지 못한 채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도 모르고 있는 감염자 수가 더 많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