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첫 단계 완료"

[라포르시안] 셀트리온은 코로나19(COVID-19) 회복 환자 혈액에서 항체 후보군(라이브러리)을 구축하고 항원에 결합하는 300종의 항체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이번 결과는 연구개발진이 24시간 교대로 총 투입돼 이뤄낸 결과라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환자 면역세포 수령 후 3주 만에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한 것이다. 

일반 항체 치료제 신약개발의 경우 이 단계에 도달하는데만 3~6개월이 걸린다는 게 셀트리온의 설명이다. 

항체 확보에 성공한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이 가능한 제품개발 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겨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회사의 가용 개발 자원을 총동원해 제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유럽의약품청(EMA), 미국 식품의약품국(FDA) 등 해외 주요 허가기관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 업체에 최대한 지원을 약속하고 있어 글로벌 임상 계획도 병행하면서 치료제의 신속한 해외 공급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미 대량생산 능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치료 물질에 대한 대규모 인체 임상 수요가 발생하더라도 자체적으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글로벌 수준의 안정적이고 독보적인 항체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해당 치료 물질 개발을 완료해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꼭 필요한 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치료 항체를 보다 다양한 목적에 활용하는 연구개발 노력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사스, 일반 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모두 중화시키는 '슈퍼 항체' 선별 작업도 3월 중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