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작년 결핵 신규환자 2만 3821명…노인환자 비중 커져신규 환자수 증가폭 최근 10년새 가장 낮아

[라포르시안] 지난해 결핵 신규 환자수가 최근 10년 사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예방의 날(3월 24일)을 맞아 '2019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을 발표했다.

신고현황에 따르면 작년 신규환자는 2만 3,821명(10만 명당 46.4명)으로 전년 대비(2만 6433명/10만 명당 51.5명) 2,612명(9.9%) 감소했다. 2011년 이후 8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최근 10년간 전년 대비 최대폭으로 줄어든 수치다. 

올해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결핵환자 통계를 신규 산출했는데, 의료급여 수급권자 환자 수는 2,207명(10만 명당 148.7명)으로 건강보험 가입자 2만1,221명(10만 명당 41.6명)에 비해 약 3.6배 높았다.

65세 이상 노인 환자 수는 1만 1,218명으로 전년 대비 811명(10.7%) 감소했다. 그러나 고령화·암 등 면역저하 기저질환 증가에 따라 전체 결핵 신환자 중 노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47.1%로 전년(45.5%) 대비 증가했다. 

80세 이상 초고령 노인 중 결핵 신환자는 2017년(4,711명), 2018년(5,066명) 늘었던 것이 5,004명으로 전년 대비 62명(8.2%) 줄었다.

복약기간이 길고 약제부작용으로 인해 결핵치료 및 관리가 어려운 다제내성 환자 수는 68명으로 전년 대비 17명(33.3%) 증가했다. 

외국인 결핵환자 수는 1,287명으로 전년 대비 111명(7.9%) 감소했다. 

이는 국내 외국인 증가에 따라 2016년부터 결핵고위험국가 장기체류(91일 이상) 비자신청 외국인 대상 결핵검진을 의무화한 결과라고 복지부는 풀이했다. 

그러나 외국인 다제내성 결핵환자 수는 107명으로 전년 대비 19명(21.6%) 증가했다. 

한편 복지부는 고령화 및 암 등 기저질환 증가로 늘고 있는 노인결핵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증상 결핵 치료 중 부작용 발생 빈도가 높은 특성을 고려해 적극적인 조기검진과 철저한 복약관리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65세 이상 연 1회 흉부X선 검진 홍보를 강화하고 일대일 복약상담을 위한 '결핵관리전담요원'을 보건소와 의료기관에 추가로 배치하기로 했다. 

결핵 발병 고위험군인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조기발견 및 치료완료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대한결핵협회와 함께 65세 이상 의료급여수급권자(17만6000명)·재가와상 어르신(6만4000명)과 노숙인·쪽방주민(1만8000명) 등 취약계층 대상 전국 찾아가는 결핵검진사업(총 예산 69억 원)을 오는 4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발견된 환자는 취약계층을 전담해 치료하는 '결핵안심벨트' 의료기관과 알코올중독·정신질환 등을 함께 앓고 있는 환자 치료가 가능한 서울서북병원 연계를 통해 사후관리를 철저히 지원할 계획이다.

늘고 있는 국내 체류 외국인의 다제내성 결핵 예방관리 강화를 위해서는 입국 전 장기체류(91일 이상) 비자 신청 시 결핵검진을 의무화하는 결핵 고위험국가(현 19개국)를 보다 확대하고, 이들 국가의 결핵 유소견자에 대해서는 내성검사를 의무화 하는 등의 정책 강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2019년 결핵환자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결핵 발병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어르신 등에 대한 결핵예방관리 정책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65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권자·재가와상 어르신 및 노숙인·쪽방 거주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전국 찾아가는 결핵검진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하고, 전담간호인력 및 결핵안심벨트 확충을 통해 충실하게 환자를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