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의료원, WHO 자문위원단에 코로나19 진료 노하우 전수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WHO 자문위원에게 코로나19 환자의 상태와 치료에 대한 경험을 전하고 있다. 사진 제공: 서울의료원

[라포르시안] 코로나19의 공동연구를 위해 긴급 방한한 세계보건기구(WHO) 자문위원단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한 서울의료원을 방문했다.

20일 서울의료원에 따르면 호흡기 및 감염 전문가로 구성된 WHO 자문위원단(윌리엄 피셔(의학박사, 노스캐롤라이나 채퍼힐 의과대학), 토머스 플레처(의학박사, 리버풀 대학병원) 박사가 지난 19일 코로나19의 전향적 동일집단(코호트) 연구 제안 및 한국의 데이터를 통한 진료정보 및 근거 마련을 위해 긴급 방한했다.

서울의료원을 찾은 WHO 자문위원들은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관리실장과 2시간여에 걸쳐 회의를 갖고 음압병동을 방문했다.

WHO 자문위원단은 총 109개의 음압격리병실을 대형 스크린으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서울의료원 종합상황실에서 환자들의 상태와 경과, 치료법 등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서울의료원 의료진은 환자 사례 등을 들며 치료 노하우를 전수했다.
 
WHO 자문위원단은 서울의료원이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환자를 돌보는 가운데 한 명의 사망자도 없이 성공적으로 치료하고 있다는 점에 놀라움을 표시하며 환자관리 시스템과 데이터, 증상에 따라 의료진이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또 본관과 분리된 국가지정 격리병동을 방문해 감염 예방과 방지를 위한 통제 시설 및 시스템에 대한 관리와 축적된 환자 진료데이터 등에 대해서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의견을 나눴다.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관리실장(감염내과 전문의)은 “한국의 신뢰도 높은 데이터를 얻기 위해 방한한 WHO 자문위원들이 코로나19 확산방지의 최전선에 선 서울의료원의 시스템과 데이터를 직접 보고, 듣고 싶어 했다”며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한 경험과 노하우를 충실히 전달했고, 서울의료원의 코로나19 진료모델이 세계의 방역체계 구축과 개발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