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정기적인 치석 제거·하루 세 번 양치질, 당뇨병 위험 낮춰

[라포르시안] 전문적인 치석 제거를 받거나 하루 세번 이상 양치질을 하는 것이 당뇨병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서울병원 송태진, 이대목동병원 장윤경(사진, 왼쪽부터)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구강 위생 상태 호전에 의한 당뇨 발생 위험성 감소'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국민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연구로, 치주 질환뿐만 아니라 구강 위생 상태와 당뇨 발생의 연관성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연구팀은 치주 질환의 유무와 구강 위생 상태 관련 인자들이 당뇨의 발생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가정하고 2003년부터 2006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자료를 통해 총 18만 8,013명을 대상으로 국가 규모의 코호트 연구를 했다.

연구 대상자의 치주 질환의 여부와 구강 위생 척도(양치질 횟수, 연간 치과 방문 여부, 전문 치석 제거 여부, 치아 손실 개수)를 확인했으며, 동반 질환 및 사회·경제적 상태, 건강검진 결과를 수집해 당뇨 발생의 예방 혹은 촉진 여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치주 질환이 있는 집단과 치아 손실이 많은 집단에서 당뇨 발생의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전문 치석 제거를 받은 집단과 칫솔질을 자주 한 집단에서는 당뇨 발생 위험이 줄었다.

특히 다양한 관련 인자들을 보정한 이후에도 치주 질환은 당뇨 발생과 양성 연관 관계를 보였다. 하루 세번 이상 양치질을 하면 당뇨 발생 위험도가 8% 감소했으며, 치아 결손이 15개 이상인 경우 당뇨 발생 위험이 높았다.

장윤경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간단하게 일상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활습관인 양치질이 당뇨를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이러한 예방 관리로 추후 당뇨에 의한 합병증과 경제적 손실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유럽당뇨병연구학회(EASD) 국제 학술지 ‘Diabetologia’ 최신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