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드라이브 스루 이어 '감염안전 1인용 검사부스'도 등장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감염안전진료부스 ‘SAFETY’ 개발

[라포르시안] 국내에서 실시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검사소가 세계 각국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한 종합병원이 검체채취를 위한 전용 1인 진료부스를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병원장 김상일)은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용  ‘1인 감염안전진료부스’ 4기를 선별진료소에 설치·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부스는 선별진료소 현장 의료진의 아이디어와 의견을 모아 실험실에서 위험한 물질을 다룰 때 주로 사용하는 ‘BSC’(BIO SAFETY CABINET)를 응용해 만들었다.

드라이브 스루는 자가 차량 이용자에 한정된 검사로 넓은 공간 확보가 어려운 여건에서는 시행하기 힘들다. 반면 1인 진료부스는 차가 없는 환자와 노약자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검사할 수 있어서 이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양지병원은 강조했다.

감염안전진료부스는 의사와 환자를 분리한 1인 진료부스로, 상호 감염위험도를 낮추고 빠르고 안전하게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부스 내부에는 음압시설 및 UV램프가 설치됐으며, 의사가 부스에 부착된 글러브를 이용해 환자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인터폰도 설치해 진료 중 상호 대화가 가능하고, 부스 밖으로 청진기를 부착하고 내부에 펜 라이트가 비치하는 등 의사가 환자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진료 여건을 갖췄다. 

양지병원에 따르면 1인 진료부스에서 검체채취는 1분이면 충분하다. 빠른 환기와 1~2분 정도의 짧은 소독시간으로 4개 부스에서 시간당 최대 10명까지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김상일 병원장은 “지역별 확진 환자 증가로 방호복, 마스크 부족현상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감염위험을 줄여 효율적인 진료와 검사가 가능하다” 며 “SAFETY 시스템은 선별진료소를 힘겹게 운영하는 전국의 중소 지역거점병원에게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