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안산에이스병원, 인공관절로봇 ‘나비오’ 도입

안산에이스병원은 서울 경기권 최초로 인공관절로봇인 ‘나비오(NAVIO)’를 도입해 무릎 관절염 수술에 활용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스미스앤네퓨 사가 제작한 인공관절로봇수술기 ‘나비오’는 환자의 관절 표면을 실시간으로 구현해 내는 이미지 플랫폼을 탑재하고 있다.

따라서 별도의 CT(컴퓨터 단층 촬영) 없이 관절 표면에 대한 세밀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어 인공관절 치환술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로봇시스템이다.

특히 인공관절로봇 ‘나비오’는 환자 상태에 맞춘 절삭 범위 지정과 인대 간격 기준을 시각화해 정확한 수술 디자인이 가능하다. 집도의는 수술 중 생성된 3D 입체 영상을 통해 1mm 이내의 오차없이 여러 각도에서 세밀하게 환자의 관절 상태 및 균형을 확인할 수 있다.

안산관절병원 안산에이스병원 정재훈 대표원장은 “로봇 인공관절수술의 가장 큰 장점은 정확성과 정밀성”이라며 “대부분의 수술이 의사의 경험이나 숙련도에 의존하다 보니 시술한 의사마다 경험이나 테크닉이 달라 실패율이 다를 수 있고 사람의 손으로 mm 단위까지 정밀하게 뼈를 깎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정 대표원장은 “인공관절 로봇수술은 내비게이션 컴퓨터 시스템과 로봇시스템을 바탕으로 탄생한 기술로 CT에서 발견되지 못하는 관절 연골 표면 1~3mm의 오차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비오는 다수의 네비게이션 인공관절수술 경험을 살려 첨단 로봇시스템 기술을 접목한 수술을 시행 받는 많은 환자분의 수술 만족도가 향상되리라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우리나라 최초의 비근육절개 수술법을 나비오 로봇 수술에 적용시켜서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