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전북대병원, 코로나19 준(準) 중증환자 치료병동 운영

[라포르시안]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상황을 맞아 준 중증환자의 원활한 치료와 타 지역 복합질환 이송환자의 치료지원을 위한 ‘국가 재난대응 치료병동’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전북대병원은 국가지정음압격리병상 5실 외에 음압치료가 가능한  치료병실 7개와 중환자 병실 2개 등 총 9개 병실을 재난대응 치료병동으로 전환했다.

재난대응 치료병동은 코로나19 확진 환자 가운데 준 중증이상 환자를 집중치료한다. 대구경북 등 타 지역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복합질환자들에 대한 집중치료도 실시한다.

전북대병원에는 현재 도내에서 확진된 환자 2명과 대구·경북지역에서 이송된 5명 등 총 7명을 치료했으며 이 가운데 도내에서 발생된 환자 1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조남천 병원장은 “우리 병원에서는 일반환자와 호흡기질환 환자 모두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을 맞아 치료가 급한 위중한 환자를 위한 재난대응 치료병동을 운영 중”이라며 “병원의 의료역량을 총동원해 재난상황에도 환자안전을 지키는 신뢰할 수 있는 병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