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부광약품 "B형 간염약 레보비르,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부광약품은 한국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환자 검체에서 분리한 바이러스에 대해 '레보비르(클레부딘)'의 효과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험관 내 시험(in vitro)에서 COVID-19의 치료에 사용 중인 칼레트라와 유사한 결과를 보인 것을 확인했고, 이를 기반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부광약품에 따르면 양성대조군으로 현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로 사용하는 칼레트라 주성분을 사용했는데, 칼레트라와의 억제능과 비교시 플라크 감소 시험과 RT-PCR(Real-Time PCR) 검사에서 유사한 정도의 억제 정도를 보였다. 

클레부딘은 부광약품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전 세계 4번째,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로 발매됐다. 

클레부딘은 핵산유사체로 바이러스 유전물질의 복제를 억제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아직 코로나바이러스에서 클레부딘이 어떻게 COVID-19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지에 대한 기전은 확실치 않다. 

칼레트라는 에이즈 치료제로 사용되던 약제이며 COVID-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렘데시비르의 경우도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하여 개발되던 성분으로 바이러스 유전물질 복제를 억제하는 핵산유사체이다.  

기존 발매된 약제를 대상으로 개발할 경우 기간이 오래걸리는 독성 등의 안전성 데이터를 이미 확보하고 있어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 결과를 기반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임상시험 등 향후 개발계획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