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문대통령 "공적 마스크 판매에 약국 나서준 것 감사"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적 유통 마스크 판매와 관련해 전국의 약사들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6일 전국의 약사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오늘부터 공적 유통 마스크의 70%가 약국을 통해 판매된다. 동네 약국들의 수고가 커질 것이며, 일요일에 문을 열어야 하는 어려움도 더해졌다"면서 "특히 내주부터 시행하는 5부제 판매는 처음 해보는 제도여서 초기에 여러 가지 불편과 혼란이 있을 수도 있다. 그 불편과 항의를 감당하는 것도 약국의 몫이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약국은 국민과 가장 가까이에서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곳"이라며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약국도 많다. 어려움을 뻔히 알면서 함께 나서준 것도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건강을 지키겠다는 사명감 때문일 것이다. 정말 든든하고, 감사한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점이 있다면 언제든 말해 주면 바로 개선하겠다는 약속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가재난 대응을 위해 온 힘을 다해 협조해준 약사들의 노고를 기억하겠다. 함께 이겨내자. 우리는 코로나 19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이 오늘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관련해 대리수령 범위를 넓히라는 지시를 했다"면서 "현재 대리수령은 장애인만 하도록 되어있는데 더 유연하게 적용하라는 것이 대통령의 지시"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은 또 국민이 한 번에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하고 여러 약국을 다니지 않아도 되도록 약국의 재고 현황을 알리는 재고앱, 약국앱도 조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