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나누리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에 지정
[라포르시안] 척추·관절 강남나누리병원(병원장 이광열)과 주안나누리병원(병원장 피용훈)이 지난 5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에 지정됐다.

국민안심병원은 보건복지부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안전한 병원체계 구축과 지역사회 감염에 대비한 의료기관 대응 시스템 마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민안심병원에 지정되기 위해서는 환자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 조회, 감염관리강화, 면회제한, 의료진 방호 등의 조건을 갖춰야 한다. 
  
강남나누리병원과 주안나누리병원은 국민안심병원 A유형으로 지정됨에 따라 호흡기 전용 진료소를 따로 마련하고 척추·관절 환자와 호흡기 환자를 철저하게 분리해 진료한다. 단, 호흡기 질환 환자에 대한 입원은 불가능하며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는 선별진료소는 운영하지 않는다.
  
강남나누리병원 관절센터 이광열 병원장은 “몸이 아파도 감염 걱정에 병원 방문을 꺼리던 환자들이 좀 더 안심하고 병원을 찾아 치료 받을 수 있도록 감염 관리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누리병원은 병원에 출입하는 모든 인원에 대해 체온측정과 해외 방문이력 조회, 마스크 착용 등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있으며, 외부인에 대한 철저한 병원 출입 통제를 실시하고 있다 .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