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본격 운영

[라포르시안]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5일부터 대구·경북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의 첫 진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생활치료센터 진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은 문경 소재 서울대병원 인재원 객실 99개를 개방해 병상이 부족한 대구·경북 지역의 경증·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를 격리 수용한다.

격리수용 대상은 현재 대구의료원·동산병원 등 대구·경북 지역 의료기관 입원 확진자 가운데 ▲건강 상태가 안정적인 경증 환자들로 ▲55세 이하 만성질환이 없고 ▲맥박·혈압·호흡 수·체온 등 검사를 시행해 모두 정상이며 ▲격리시설 내에서 관리가 가능할지 등 모든 요소를 고려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시킬 예정이다.

입소한 확진자에게는 산소 포화도·혈압·맥박 측정 기기 등을 제공하고, 기기에서 측정된 결과를 전송한다.
이틀에 한 번 흉부 x-ray를 촬영하고, 마지막 발열 72시간 이후 2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시행하고, 검체는 충북대병원으로 보내져 완치 여부를 판단한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