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에 지정
서울성모병원 안심진료소 모습. 사진 제공: 서울성모병원

[라포르시안]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4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B’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국민안심병원B는 일반 국민들과 호흡기질환자들이 코로나19로부터 보다 안전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환자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 조회, 감염관리 강화, 면회 제한, 선별진료소 운영 등의 충족 여부를 확인한 후 지정한다.

서울성모병원은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일반 환자와 감염 의심환자의 동선을 구분하기 위해 안심진료소를 운영했으며, 현재 병원 별관 2층에 300평 규모의 안심진료소로 확장해 진료를 보고 있다.

코로나19와 관련 없는 일반 호흡기 환자의 진료를 위해 사이버나이프센터에 호흡기내과 진료실을 따로 설치했다.

김용식 병원장은 “서울성모병원은 이미 네 차례 JCI 인증을 받은 국제적 수준의 안전한 병원 환경을 조성하고 있고, 메르스 사태에서도 안전이 확인된 바 있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클린 병원으로 철저한 감염관리 시스템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와 가족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